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비쥬얼

SU&Partners
We create value by building
differentiated business models
across diverse industries.

Media relations

Press Release

제목 [2017년 09월 15일자 더벨] 대유위니아 밸류업 본격화…해외 진출 채비
작성자 admin 등록일 2017.09.19 조회수 1380

[2017년 09월 15일자 더벨]대유위니아 밸류업 본격화…해외 진출 채비

김철중 대표 신규 사외이사로.. "크로스보더 M&A 추진"

김일문 기자/ 공개 2017-09-15 18:26:29

생활가전 제조업체인 대유위니아가 기업 가치를 끌어올리기 위한 작업에 착수했다. 최근 3대 주주로 등재된 새로운 재무적투자자(FI)를 통해 해외 진출과 M&A 등 다양한 대안을 모색할 전망이다.

대유위니아는 이달 14일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김철중씨를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이사회에 새로 이름을 올린 김철중씨는 대유위니아의 3대주주인 수앤파이낸셜인베스트먼트 대표이사다.

수앤파이낸셜인베스트는 지난 8월 대유위니아 2대주주인 'KoFC SK 동반성장 제3호 사모투자전문회사(이하 KoFC SK PEF)'가 보유한 지분 6.75%(162만 6676주)를 총 118억 원에 인수한 재무적 투자자다.

김철중 대표는 글로벌 투자은행(IB)인 메릴린치 출신으로 LG그룹 전략실과 일본 딜로이트컨설팅 등을 거쳐 M&A 자문과 투자분야에서 활동한 전문가다. 김 대표가 대유위니아의 경영진에 합류하면서 향후 해외 진출과 M&A를 통한 사업 기회 발굴이 본격화 될 것으로 보인다.

김 대표는 "대유위니아의 성장 가능성에 비해 기업 가치는 저평가 돼 있다고 판단했다"며 "포화 상태인 국내 시장에서 벗어나 해외로 진출한다면 대유위니아가 한 단계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 아직 가시화 된 것은 없지만 크로스보더(국경간거래) M&A 발굴에 매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유위니아는 '딤채' 브랜드로 유명한 김치냉장고가 전체 매출의 60~70%를 차지할 정도로 절대적이다. 이에따라 실적도 겨울철인 1분기와 4분기에 편중되는 현상이 고착화 돼 있었다.

하지만 최근들어 에어컨과 공기청정기, 전기밥솥 등 생활가전과 주방가전의 판매 비중이 점차 높아지면서 제품 다각화가 이뤄지고 있는 점이 눈에 띈다.

한편 수앤파이낸셜인베스트먼트가 설정한 대유위니아 투자 회수 기간은 3년이다. 다만 기업가치 상승이 주가에 반영될 경우 엑시트는 좀 더 빨라질 수 있다는 것이 김 대표의 생각이다.